로고

제1차_ 2019년 4월 12일(금) ~ 4월 13일(토) 18:00~23:00

제2차_ 2019년 10월 4일(금) ~ 10월 5일(토) 18:00~23:00

백제무왕은 아름다운 왕궁을 왜 익산에 지었을까?

문서 위치

본문내용

건륭15년명 감로탱화
소재지 : 전라북도 익산시 익산대로 460(신동)

2000년 11월 17일 전라북도유형문화재 제185호로 지정되었다. 원광대학교에서 소유 및 관리하고 있다. 감로탱화란 지옥에서 고통받고 있는 중생을 구제하기 위해 음식을 공양하는 의식 절차를 그린 불화(佛畵)를 말한다. 사찰에서 해마다 7월 15일에 행하는 우란분재에 성반(盛飯)을 올림으로써 지옥에 빠진 부모가 지옥의 고통을 벗어나 극락 왕생한다는 우란분경(盂蘭盆經)의 내용을 담고 있어서 일명 우란분경변상도(盂蘭盆經變相圖)라고도 한다.

이 감로탱화는 1750년(영조 26)에 제작되었다. 견본채색화이며 그림의 크기는 가로 185.5㎝, 세로 176.5㎝이다. 구도를 크게 3단으로 구분할 수 있는데 상단에는 산수와 구름을 배경으로 중앙에 아미타 삼존을 포함한 칠여래가 그려져 있고, 왼쪽에는 석가모니불을 중심으로 관세음보살과 지장보살이 협시하고 있으며, 그 옆에 인로왕보살을 배치하고 오른쪽에는 아미타불·아난·목련존자가 배치되어 있다.

중단은 정갈하게 치장한 시식대 위에 오곡과 백미, 꽃, 음식을 담은 공양구가 진설되어 있고 양쪽에는 비구·비구니의 범패 과정, 천상선인·지상국왕대신·귀인 등이 표현되어 있다. 하단은 비교적 넓은 화면에 아귀 2구를 그리고 그 아래 사바세계와 지옥의 갖가지 고통이 표현되어 있다.

그림의 구도나 색조, 시정풍속과 환난 등을 묘사한 수작이다. 그림의 상태도 훌륭하고 구도와 양식에서 18세기 불교 복식 연구 및 풍속 연구를 할 수 있는 중요한 자료이다.

(54622) 전라북도 익산시 인북로32길 1
대표전화 063-859-5707 / 063-859-5799